두번째 탐험지, 스코틀랜드 스카이섬
사진=KBS제공

사진=KBS제공

과거 KBS 2TV '1박2일'에서 강호동을 비롯한 멤버들에게 호된 신고식을 치뤘던 유호진 PD는 이후 1박2일 레전드 편을 찍으면서 시청률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PD로 평가받았다. 그랬던 그가 새롭게 선보인 예능 '거기가 어딘데??'에 대해 "시청률이 지금보다 잘 나왔으면 좋겠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KBS 2TV 예능 '거기가 어딘데??'을 연출하는 유호진 PD는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시청률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거기가 어딘데??'는 탐험 중계 버라이어티를 표방하며 출발했다. 첫 번째 탐험에서 지진희, 차태현, 조세호, 배정남 등 출연진은 오만의 아라비아 사막을 횡단했다. 경쟁 프로그램들이 쟁쟁한 금요일 밤 11시에 편성된 까닭에 현재까지 선보인 1~2회 시청률은 3%대에 머무르고 있는 상태다.

유 PD는 "프로그램이 진중한 특성이 있다 보니 움직임이 느린 시청자도 있어서 시청률이 좀 더 올라가지 않을까 하는 행복 회로를 혼자 돌리고 있죠"라고 웃음을 보였다.

그는 "각 회차의 완결성을 추구했다. 본격적인 사막 탐험 내러티브는 3부부터 시작한다. 어려운 부분은 지나간 것 같다"고 자신감도 내비쳤다.

예능이지만 다큐멘터리 요소가 많다는 의견에 그는 "세상에 이런 곳이 있고 그곳에는 이 정도의 가혹함이 있다는 장소 자체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사람이 걸어가면서 자연, 기후, 문화, 종교를 보고 느끼는 점을 보여드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KBS제공

사진=KBS제공

그러면서 유 PD는 "예고에 나왔던 대로 열사병 등 멤버들의 건강 문제도 있었고 제작진도 위험했던 적이 있었다. 제작진이 마시는 물의 양 계산을 잘못해서 트렁크를 열었는데 물이 하나도 없었다. 사막 밖에 있던 보급팀이 착각해서 물을 더 보낸 덕분에 오늘 여기 있을 수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유 PD가 두번째로 선택한 탐험지는 오만에 이은 두 번째 탐험지는 스코틀랜드 스카이섬이다.

그는 "스코틀랜드 북부는 유럽에서 마지막으로 남은 미개발지다. 더운 곳을 보여줬으니 다음은 추운 곳을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 멤버들이 '너는 왜 냉탕과 온탕에 사람을 집어넣냐'고 했다. 사막에서 더위에 익숙해졌다가 이번에는 저체온증에 시달렸다"고 말했다.

스코틀랜드 이후의 탐험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그 이후 계획은 아직 없어요. 시청자분들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는지, 도움이 될만한 얘기였는지에 따라 이후의 일이 결정될 것 같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거기가 어딘데??'는 오만 편과 스코틀랜드 편으로 시즌 1이 마무리된다.
사진=KBS제공

사진=KBS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