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병만(사진=방송 캡쳐)

‘정글의 법칙’ 김병만(사진=방송 캡쳐)


김병만이 따라올 수 없는 독보적인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SBS ‘정글의 법칙’을 통해 ‘족장’이라는 타이틀을 갖게 된 김병만이 수년간의 정글 생활을 통해 완벽한 리더란 무엇인지를 몸소 보여주고 있는 것.

김병만은 예측 불가한 요소들이 넘쳐나는 정글에서 부족원들이 다치지 않도록 언제나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때로는 교관처럼 때로는 아빠처럼 생존의 기본 사항인 사냥에 대해 특히나 자세하고 친절하게 알려주는 모습으로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더해 족장으로서, 리더로서 매 순간 앞장 서고 모범을 보이는 모습 또한 인상 깊은 점으로 꼽히고 있다. 극한의 상황에서도 부족원들을 굶기지 않으려 직접 몸소 뛰어 다니고 5시간씩 사냥에 나서는가 하면, 고래상어를 만나기 위해 망설임 없이 바다에 먼저 입수해 긴장한 멤버를 살뜰하게 이끌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김병만은 다년간의 정글 생활로 축적된 다양한 상식들을 적재적소에서 방출하며 ‘정글 박사’로서 듬직함을 뽐내고 있다. 척박한 사막 지역에서 유용한 식량 재료인 구워 먹는 선인장을 발견해 알려주고 채취하는 방법까지 직접 시범에 나서는가 하면, 깨알 같이 가시를 조심하라는 주의까지 전하는 세심함을 보이기도.

이처럼 프로그램 곳곳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전하며 다정한 모습으로 그만의 독보적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김병만이, 앞으로 ‘정글의 법칙’을 통해 또 어떤 신비한 풍경과 색다른 이야기를 전하게 될 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김병만이 출연하는 SBS ‘정글의 법칙’은 2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