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올리브 ‘섬총사2’에 고정 멤버로 출연하게 된 강호동(왼쪽부터), 이연희, 이수근.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섬총사2’에 고정 멤버로 출연하게 된 강호동(왼쪽부터), 이연희, 이수근.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섬총사2’에 고정 멤버로 출연하게 된 강호동(왼쪽부터), 이연희, 이수근. / 사진제공=올리브

시즌 2로 새롭게 돌아오는 올리브 ‘섬총사2’가 고정 멤버들의 또렷한 매력으로 또 한 번 인기몰이를 할 예정이다. 강호동은 자연을 사랑하는 모습, 이수근은 섬 할머니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는 모습, 이연희는 섬 생활에 진지하게 몰두하는 면모로 시즌1과는 또 다른 재미를 안길 전망이다.

22일 오후 서울 삼청동 라디오M에서 올리브 ‘섬총사2’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관태 PD, 박상혁 CP가 참석했다.

강호동, 이수근, 이연희는 4박 5일간 섬 모양이 솔개를 닮았다는 소리도(연도)로 떠난다. 첫 방송의 달타냥으로는 배우 위하준이 출연한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는 데다 김희선의 바통을 잇는 이연희의 합류는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김관태 PD는 “이연희 자체가 관전 포인트”라고 밝혔다. 김 PD는 “이연희는 진정성이 매력 포인트다. 요리를 할 때나 낚시 할 때 주변의 상황에 현혹되지 않고 자기 일에 집중한다. 어르신들을 대하는 자세도 참 바르다”고 덧붙였다.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에 고정 멤버로 출연하는 배우 이연희. / 사진제공=올리브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에 고정 멤버로 출연하는 배우 이연희. / 사진제공=올리브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에 고정 멤버로 출연하는 배우 이연희. / 사진제공=올리브

김 PD에 따르면 이수근은 ‘섬므파탈’로 불렸다고 한다. 기타 하나만으로 섬 주민들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박 CP는 “기타 하나로 마을의 할머니들을 다 몰고 다녔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강호동은 ‘섬총사1’는 물론 ‘강식당’ 등을 통해 익혀 온 요리 실력을 제대로 발휘할 예정이다. 박 CP는 “강호동이 특별히 전문 셰프에게 요리를 배워 섬에서는 잘 먹을 수 없는 크림 짬뽕 같은 요리들을 선보인다. 함박 스테이크도 배웠으나 방문한 두 번째 섬에서 돼지를 키워서 스테이크는 못하겠다고 해 각종 해산물 요리를 많이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섬총사1’를 통해 회 뜨는 법, 특히 도미류와 넙치류는 마스터했다”고 덧붙였다.

박 CP는 강호동의 새로운 표정도 소개했다. 그는 “강호동이 마치 ‘도시어부’의 이경규처럼 정말 즐거운 것을 할 때의 표정을 보여줬다. 여타 예능 프로그램처럼 일을 하는 느낌이 아니라서 강호동의 새로운 모습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연진과 섬 주민들과의 케미와 섬의 아름다운 풍경도 ‘섬총사2’의 전매 특허 시청 포인트다. 박 CP는 “이수근이 조금은 꼬장꼬장한 할아버지의 집에서 묵게 됐다. 새벽 네 시에 기상하는 할아버지라 이수근도 잠을 못 잔다. 그러나 마지막 날 할아버지가 아쉬워서 울었고 스태프들도 많이 울었다”고 전했다.

이들이 찾아간 연도는 전남 여수의 다도해 해상공원 제일 끝에 있는 섬이다. 정부가 지정한 ‘명품 마을’ 18곳 중 하나라고 한다. 박 CP는 “촬영한 마을이 섬 중에서도 끝에 있다. 섬마을 주민들의 삶도 편해지고 관광객들도 많아졌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박 CP는 “위하준처럼 새로운 달타냥이 나와 예능 신인들을 발굴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첫 방송에서는 공개된 위하준과 고정 멤버 3인방 외에도 또 다른 두 명이 등장한다”고 귀띔했다.

위하준과 이연희의 케미는 프로그램에 새로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박 CP는 “위하준이 섬 출신 배우다. 고등학생 때까지 섬에 살았다. 자신이 팽생 처음으로 본 배우가 이연희라고 해서 팬질까지 했다고 한다”며 “강호동이 이연희를 위하준의 예능 선배로 몰아가면서 웃음을 안겼다”고 밝혔다.

‘섬총사2’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올리브, tvN에서 동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