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햄촤 아닌 배우 한승연 “카메라 만지는 법 공부 중”

[연예팀] 한승연이 ‘열두밤’에 출연한다.

6월22일 채널A 측은 “배우 한승연이 채널A 새 미니시리즈 ‘열두밤’의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고 소식을 전했다.

‘열두밤’은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다. 한승연과 신현수가 주연을 맡았으며, 17일 첫 촬영을 마쳤다.

한승연은 뉴욕 출신의 사진 전공 대학생이자 리얼리스트인 ‘유경’ 역을 맡았다. 제작진 측에 따르면 첫 촬영 당시 한승연은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자신만의 색깔로 유경을 표현해 내 감탄을 불러 모았다는 후문.

이와 관련해 한승연은 “첫 촬영은 행복할 수밖에 없다. 에너지도 가득하고 다들 너무너무 좋다”며 촬영에 즐겁게 임했음을 밝혔다.

또 극중 사진 전공 대학생으로 나오는 만큼 “카메라 만지는 법을 미리 배우고 연습도 했다. 계속 공부 중”이라고 말하며 열정적으로 배역에 적응하고 있음을 전했다.

한승연은 자신과 배역과의 싱크로율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그는 “대본에 있는 유경이를 처음 봤을 때 나랑 크게 다르지 않았다. 지금까지 했던 캐릭터 중에 성격 싱크로율이 가장 높은 배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만큼 자연스럽게 일상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열두밤’에서 보여줄 연기에 대해 한층 기대감을 높였다.

‘열두밤’은 6월부터 8월까지 사전 제작을 거쳐 9월 채널A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사진제공: 채널A)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