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옥 “이승철 만나고 酒 이미지 변해”...술은 기억이고 추억이다

[연예팀] 김창옥이 이승철에게 술을 배운다.

6월22일 방송되는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선 아름다운 자연과 맑은 물로 유명한 경남 밀양으로 떠난 네 남자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특히 김창옥은 맏형 이승철에 대한 무한 신뢰와 고마운 마음까지 전해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창옥은 “형, 제가 형을 만나고 술에 대한 이미지가 바뀌었어요. ‘어쩌면 내가 술을 즐기게 될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까지 했어요” 하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술을 마셔도 한 점 흐트러짐 없는 형의 모습에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음주 분위기가 이렇게 좋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하며 특별한 감정을 밝혔다.

이에 이승철은 “술을 마실 때 추억과 함께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거야. 마실 수 있을 만큼 조금씩 꺾어 마시는 것이 중요해” 하며 술에 대한 자신만의 지론을 전했다.

김창옥 또한, “맞아요. 이 술을 먹었을 때 이 음식, 이 장소만 기억나는 것이 아니라 형과 동생들과 함께한 즐거운 기억이 생각날 것 같아요” 하며 이승철의 말에 적극 공감했다.

한편, 이승철에게 주도를 배운 김창옥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는 금일(2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사진제공: MB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