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벅스

사진제공=벅스

사진제공=벅스

NHN벅스가 4000만곡의 음원을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벅스는 지난해 6월 국내 음악 서비스 업체 중 최초로 2000만곡을 확보했다. 1년 만에 2배인 4000만곡 시대를 열었다. 이용자들의 다양한 음악 취향을 충족시키기 위해 폭넓은 국적·장르의 음원을 지속적으로 확보한 결과다.

이로써 벅스는 K팝 외에도, 제3세계를 포함한 해외 음원의 경쟁력까지 글로벌 음악 서비스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벅스 관계자는 “빠른 시간 내 4000만곡을 확보한 것은 Route Note(영국), Zebralution(독일), FUGA(네덜란드), The Orchard(미국) 등 다양한 해외 유통사와 연이어 공급 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라며 “해당 업체에는 Lauv(라우브), Daniel Caesar(다니엘 시저), Natural High Record(NHR), K-391, ZHU(주)와 같은 인기 아티스트가 속해있다”고 설명했다.

벅스의 방대한 음원을 취향에 맞게 듣기 위해서는 ‘뮤직4U’를 활용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은 이용자의 감상· 다운로드 기록, 검색 히스토리 등의 사용 패턴을 정밀하게 분석해 회원 별로 음악을 선곡해주는 벅스의 빅데이터 기반 개인화 추천 서비스다.

벅스 관계자는 “4000만곡 이상의 음원을 보유한 음악 서비스는 세계적으로도 손꼽힐 정도”라며 “벅스 회원들이 원하는 음악을 찾고 새로운 곡을 선곡 받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음원 확보에 대한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개인화 추천 서비스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