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에릭남(오른쪽), 갈란트. / 사진제공=CJ E&M

가수 에릭남(오른쪽), 갈란트. / 사진제공=CJ E&M

가수 에릭남(오른쪽), 갈란트. / 사진제공=CJ E&M

미국·캐나다·멕시코를 넘나들며 북미투어 콘서트를 이어가고 있는 가수 에릭남이 알앤비(R&B) 뮤지션 갈란트(Gallant)와 뉴욕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에릭남은 지난 19일 오후 7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어빙 플라자(Irving Plaza)에서 북미투어 뉴욕 첫 번째 공연을 열었다. 지난 4월 발표한 미니음반 ‘어니스틀리(Honestly)’의 수록곡 ‘포션(Potion)’으로 공연의 막을 연 그는 ‘돈트 콜 미(Don’t Call Me)’ ‘루즈 유(Lose You)’ ‘굿 포 유(Good For You)’ ‘천국의 문’ ‘인터뷰’ 등을 열창했다.

무엇보다 이번 공연에는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갈란트와 ‘케이브 미 인(Cave Me In)’으로 듀엣 호흡을 맞춰 관객들의 환호를 얻었다.

에릭남은 21일 오후 7시 뉴욕에서 두 번째 공연을 앞두고 있다. 이후 미국 필라델피아, 워싱턴 D.C. 애틀랜타 및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등 총 3개국 15개 도시에서 투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