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영 PD "'프로듀스 48' 로리타 논란? 교복 고집하는 이유는…"

안준영 PD "'프로듀스 48' 로리타 논란? 교복 고집하는 이유는…"

'프로듀스 48' 안준영 PD가 프로그램의 로리타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서울에서 Mnet '프로듀스 48'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국민 프로듀서 대표 이승기, 보컬 트레이너 이홍기, 소유, 랩 트레이너 치타,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가 참석했다.

'프로듀스 101' 시즌 1부터 참가자들에게 교복을 착용하게 하면서 이 방송은 어린 소녀들을 성 상품화 하는 것이 아니냐며 로리타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안준영 PD는 "저희는 교복보다는 제복이라는 말을 쓰는 편"이라며 "나이가 어린 친구들이 많은데 가장 어울리고 적합한, 소녀스러움과 학생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의복이라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시청자들이 우려하는 점을 알겠지만 최대한 신경 쓸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프로듀스 48'은 Mnet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101'과 일본 대표 아이돌 그룹 AKB48 의 아키모토 야스시의 프로듀싱 시스템을 결합한 초대형 프로젝트다. 일본에서 활동 중인 AKB48 그룹의 멤버들을 포함해 한일 양국 연습생 총 96명이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국적에 관계없이 12명의 데뷔 멤버로 선발된다. 오는 15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