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인간이니'

'너도 인간이니'

‘너도 인간이니’가 로봇 드라마에 대한 편견을 기대로 바꿔놓으며, 첫 회부터 쾌속 전개를 시작했다.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와 인간 남신이 낯선 이국땅 체코에서 서로의 존재를 맞딱드리는 강렬한 엔딩으로 군더더기 없는 이야기를 이어나간 것.

지난 4일 첫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 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에서는 원리원칙을 지키는 로봇 남신Ⅲ(서강준)와 재계에서 망나니로 통하는 인간 남신(서강준)이 체코 카를로비 바리의 건널목 하나를 사이에 두고 운명적으로 마주했다. 하지만 서로에게 다가서려는 찰나, 멀리서 달려온 덤프트럭에 치여 쓰러진 남신과 이를 눈앞에서 목도한 남신Ⅲ의 모습이 교차되며, 앞으로의 이야기를 궁금케 했다.

아들 정우가 세상을 떠나자 하나뿐인 손자 신이를 엄마 오로라(김성령)에게서 강제로 데려온 PK그룹 회장 남건호(박영규). 아들을 되찾으려던 오로라는 “나 엄마랑 안 가니까 다신 오지마”라며 맘에도 없는 소리를 하는 어린 아들의 모습과, “당신 욕심 때문에 신이까지 잘못되면 감당할 수 있습니까”는 서종길(유오성)의 은근한 협박에 한국을 떠났다. 그리고 먼 이국땅에서 아들과 똑같이 생긴 인공지능 로봇 남신Ⅰ, Ⅱ, Ⅲ를 차례로 제작했다.

아들을 향한 오로라의 애틋한 그리움이 만들어낸 남신Ⅲ. 그가 엄마 오로라의 눈물에 “울면 안아주는 게 원칙이에요”라고 위로할 때, 홀로 외롭게 자란 인간 남신은 파파라치 컷이 찍힐 때마다 조롱 댓글이 난무하는 삶을 살고 있었다. 게다가 자신의 경호원 강소봉(공승연)이 파파라치 사진을 찍어 판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그를 거칠게 밀쳐 넘어뜨리며 ‘국민 쓰레기’로 거듭났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조 기자(김현숙)에게 자신의 파파라치 컷을 의뢰한 사람은 남신 본인이었고, 소봉의 정체를 알면서도 분노를 연기했던 것. 어째서 그는 스스로 이미지를 깎아먹는 대형 사고를 벌인 걸까. 엄마 오로라를 찾기 위해 날아간 체코에서 최상국(최병모)의 미행을 피하던 중, 자신과 똑같이 생긴 남신Ⅲ를 보고 얼어붙은 남신. 마찬가지로 당황한 남신Ⅲ에게 다가가려다 트럭에 치인 그를 기다리고 있는 운명은 무엇일까.

이날 방송에서는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가 탄생하게 된 배경, 존재 자체도 모르고 살았던 자신과 똑닮은 로봇과 마주한 인간 남신의 혼란스러움, 인간들의 욕망으로 빚어진 사건들이 촘촘하게 깔리며 차별화된 이야기를 전개해나갔다. 여기에 체코의 이국적 풍광을 배경으로 한 아름다운 영상미까지 더해지며 드라마적 완성도를 높였다.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남신Ⅲ와 남신. 그리고 남신과 유쾌하지 못한 인연을 시작한 소봉까지. 첫 방송부터 다양한 볼거리와 빈틈없이 짜여진 스토리를 선사한 ‘너도 인간이니’, 오늘(5일) 밤 10시 KBS 2TV 제3,4회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