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인간이니' 김성령 /사진=최혁 기자

'너도 인간이니' 김성령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성령이 동안 외모를 유지하는 비결을 밝혔다.

31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액션과 느와르까지 소화, 두려움 없는 변신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령. ‘너도 인간이니’를 통해 약 2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왔다.

그는 극중 재벌 3세 남신(서강준)의 친엄마이자 뇌과학 및 인공지능 분야의 권위자로 남신Ⅲ의 제작자 오로라 역을 연기한다. 아들을 향한 그리움으로 그를 똑 닮은 남신Ⅲ를 만들어 대국민 인간사칭 프로젝트의 발단을 마련하게 될 김성령. 인공지능이라는 독특한 소재의 중심에서 아들을 지키기 위해 그 어떤 위협도 무릅쓰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펼칠 예정이다.

김성령은 "제 아들을 유오성이 뺏는다. 그리움 때문에 로봇을 만든다. 마지막에는 두 아들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누구나 생각했을 때 로봇을 버릴 것 같은데 갈등하는 모습을 보인다. 기존 엄마가 아니라 극의 결말을 선택해야 하는 중요한 캐릭터라 생각한다"고 만족도를 드러냈다.

어린 후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같이 어울리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박환희는 "저희가 노력을 많이 했다. 선배님이라고 해야하는데 현장에서 '언니'라고 했다"고 거들었다.

김성령은 젊음의 비결로 "SNS를 많이 이용한다"며 "트렌드를 잃지 않으려고, 젊은 친구들의 생각을 잘 참고한다"고 밝혔다.

차영훈 감독은 "김성령은 깍쟁이 같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식사를 하면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자신의 건강보조제를 챙겨와 건네는 그런 분이다. 그런 점이 젊은 친구들과 호흡을 좋게 하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너도 인간이니’는 욕망으로 가득한 인간 세상에 뛰어든 인공지능(A.I.) 로봇 남신Ⅲ(서강준)가 누구보다 인간미 가득한 여자 사람 강소봉(공승연)을 만나 진정한 사랑과 인간다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AI 휴먼 로맨스다.‘백희가 돌아왔다’를 연출한 차영훈 감독과 ‘공주의 남자’를 집필한 조정주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6월 4일 월요일 밤 10시 ‘우리가 만난 기적’ 후속으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