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사진=방송 영상 캡처)

동상이몽2 (사진=방송 영상 캡처)


'동상이몽2' 결혼 4년 차 류승수가 아내와의 결혼 스토리를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에서는 배우 류승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결혼 4년 차 류승수는 "부인이랑 저는 떨어져 지낸다. 저는 서울에 있고 부인은 대구에 있다. 원래 대구 출신이다"라며 자신이 일종의 처가살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승수는 부인을 어떻게 만났느냐는 질문에 "처음 만나 건 굉장히 오래 전이다. 부산영화제 참석 후 커피숍에서 잠깐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누군가 일어났다 앉는데 눈에 확 들어오더라. 근데 시선이 계속 그쪽으로 가 있다 보니깐 매니저가 눈치를 채고 '형님 후회 할 거 같으면 제가 다녀 오겠다'고 했다"며 아내와 만나게 된 상황을 이야기했다.

이어 류승수는 "그때 쪽지를 통해 연락처를 전달했다"고 하자 주변 게스트들이 "아내 역시 마음이 있었나 보다"라고 반응을 보였다. 이에 류승수는 "매니저가 당시 너무 벌벌 떨길래 불쌍해서 줬다고 하더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류승수는 KBS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부인과 극비리에 결혼했다는 소문에 대해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크게 하는 결혼식이 부담스럽더라. 그래서 양가 부모님들만 모시고 결혼식을 했다"라고 해명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