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태진아 (사진=방송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태진아 (사진=방송 영상 캡처)


'미운우리새끼' 태진아가 아내 옥경이에 대한 사랑을 강조했다.

2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 연예계 대표 사랑꾼 태진아가 출연해 각별한 아내 사랑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MC 신동엽은 "연예계 소문난 사랑꾼이다. 아내를 '회장님'이라 부르신다고"라고 말했다. 이에 태진아는 "중전마마라 부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태진아는 "다시 태어나도 지금의 아내와 결혼할 것이냐"는 신동엽의 질문이 채 끝나기도 전에 "아 그걸 말이라고 물어?"라고 반문하며 "몇 번을 태어나도 100번을 옥경이와 결혼할 것"이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이어 태진아는 아내 옥경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가장 바닥에 있었을 때 만났다. 미국이었는데 우리나라 돈으로 15만원이 내 전 재산이었다. 할 말이 없었다. 내세울 게 없으니"라며 "한국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비행기 표 살 돈이 없어 장례를 못 갔다. 동생이 장례 사진을 보내줘서 그걸 보고 '난 이제 누굴 믿고 사냐'며 엉엉 울었는데 아내가 '걱정마라 이제 내가 챙겨주겠다'라고 했다"고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내 생각엔 우리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옥경이랑 짝을 이뤄준 거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장훈은 "근데 아내분이 출산하실 때 술 드시고 안 가셨다고?"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꺼냈다.

이에 태진아는 "당시 '볼링'에 빠져있었다. 출산예정일이 아니었는데 아내가 한 달 정도 일찍 아이를 낳았다. 그게 아직까지도 미안하다"며 아내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