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사진=방송 영상 캡처)

무법변호사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이준기가 서예지에게 진실을 알렸다.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무법 변호사’에서는 봉상필(이준기 분)이 하재이(서예지 분)에게 진실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재이는 봉상필이 차문숙(이혜영 분)과 관련해 수집한 자료 중 자신과 실종된 엄마의 사진이 있는 것을 보게 되었다. 이에 하재이는 봉상필에게 “왜 우리 엄마와 내 사진이 여기 있어?”라고 물었다.

봉상필은 “안오주가 어머니 죽이라고 시킨 사람 차문숙이야. 내게 일어난 일과 너희 어머니의 실종, 모든게 다 차문숙 짓이야”라며 하재이에게 진실을 밝혔다.

이에 하재이는 충격을 받고 밖으로 뛰쳐나가 아버지 하기호(이한위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재이는 하기호와 전화를 하다 울면서 잠이 들었고 봉상필은 잠든 하재이를 업고 사무실로 왔다.

봉상필은 잠든 하재이를 보고 “하재이 니가 진실을 알기를 바라면서도 몰랐으면서도 한다”고 말하며 하재이를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