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에게' 이선희 (사진=방송 영상 캡처)

'J에게' 이선희 (사진=방송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에 가수 이선희가 새로운 사부로 등장한 가운데 북한 공연에서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 그의 트레이드마크곡 'J에게'를 부르게 된 일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선희는 지난 4월 1일 열린 2018 남북평화 협력 기원 평양공연 '봄이 온다'에 'J에게'를 부르며 무대에 등장, 환호 속에 'J에게'를 마치고 "16년 전 평양 공연이 내 마음속에 소중한 보물처럼 남아있었는데 두 번째 기쁜 순간을 맞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평양 관객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앞서 지난 2014년 4월 7일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이선희는 자신의 히트곡 'J에게'를 부르게 된 일화를 털어놨다.

이날 이선희는 "당시 무명 작곡가였던 이세건이 악보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모습을 목격했다. 그걸 보고 '이거 내가 불러도 되냐'고 물어보고 악보를 주워왔다. 그게 바로 'J에게'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뭔지는 모르지만 악보라는 것이 나를 설레게 했다. 악보는 음악을 알 수 있게 해주는 통로다. 절대로 저 악보를 버리게 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뿐이었다"고 설명했다.

그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이선희는 그 악보를 잘 간직하고 있다가 3년 후인 1984년 강변가요제에 출전했고, 'J에게'로 대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이후 이선희는 15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명성을 떨치는 가수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이날 자신의 인생사부로 이상윤은 천호진을, 양세형은 박승대와 전유성을, 이승기는 이선희를, 육성재는 김동률을 꼽았다. 특히 이승기는 "이선희 선생님이 학생이었던 절 가수의 길로 인도해줬다. 절대 닿을 수 없는 사부다. 뭐든지 가수로서 관리를 먼저 생각하시는 분이다"라고 전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