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배우 한채영이 확실하게 망가졌다.

한채영은 27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 에스토니아 거리를 배경으로 즉석 공연을 펼쳤다. 이날 윤정수와 함께 버스킹에 도전한 한채영은 미리 공연하고 있던 트럼펫 주자의 ‘강남스타일’ 연주에 맞춰 ‘말춤’을 췄다. 기타를 맨 김태원과 키보드를 든 돈스파이크는 트럼펫 주자에게 가세해 ‘강남스타일’을 합주했다.

한채영은 노래에도 적극적이었다. 무반주로 영화 ‘겨울왕국’의 OST인 ‘렛 잇 고(Let it go)’를 불렀다. 윤정수는 박수를 보내면서도 “2절은 하지 마. 사람들이 다 간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네 사람은 거리 공연으로 교통비를 벌었다며 즐거워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