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이선희(위) 배우 이상윤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가수 이선희(위) 배우 이상윤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가수 이선희(위) 배우 이상윤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배우 이상윤이 가수 이선희에게 “내 스타일이신 것 같다”고 고백했다.

2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가수 이승기가 ‘인생 사부’로 꼽은 이선희가 사부로 출연했다. 고등학생 시절 이선희의 집에서 데뷔를 준비하던 이승기는 14년 만에 다시 찾은 사부의 집에 “달라진 게 거의 없다. 더 깨끗하고 예쁘다”며 감격을 드러냈다.

멤버들을 마주한 이선희는 목관리를 위해 시종 작은 목소리로만 이야기를 했다. 그는 “한 분야에서 오래 일한다는 건 절제를 쌓는 과정인 것 같다”고 했다. 가수인 육성재는 “벌써 가르침을 받았다”며 감탄했고 이선희는 “초반부터 명언을 이렇게 많이 투척하시면 어떡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선희는 이상윤에게 동질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상윤이 머리털 뽑힐 때 (비명 지르지 않고) 참아내는 것을 보고 내가 이상윤 과구나 생각했다”며 “그 순간에는 참아낸다기보다 약간 이탈된다는 느낌이 들지 않냐”고 했다. 양세형은 이선희와 이상윤에게 구레나룻 당기기를 해보자고 익살을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상윤은 “내 스타일이신 것 같다”고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