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래퍼 키썸(위)/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래퍼 키썸(위)/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래퍼 키썸(위)/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MBC ‘복면가왕’에서 활약 중인 방송인 김구라와 신봉선이 제대로 헛다리를 짚었다.

두 사람은 27일 방소된 ‘복면가왕’에서 러브걸의 정체를 아역 배우 김향기, 김환희로 추측했다. 김구라는 영화 ‘여중생A’와 ‘곡성’을 언급하면서 러브걸이 김향기일 것이라고 말했다. 신봉선과 레이디제인은 “김향기는 ‘곡성’에 안 나왔다. 김향기가 아니라 김환희”라고 정정했다.

이후 러브걸이 김환희일 것이라는 의견이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다. 신봉선은 김환희 주연의 ‘여중생A’가 곧 개봉한다면서 “‘여중생A’를 홍보하기 위해 교복을 입고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한술 더 떠 “저 친구는 여중생A 얘기가 많이 나와서 흐뭇할 거다”고 했다.

그러나 러브걸의 정체는 김향기나 김환희가 아니라 가수 키썸이었다. 레이디제인은 “집단 광기가 이렇게 무서울 줄 몰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창민은 “김구라가 문지애 아나운서의 정체를 맞힌 뒤에 그의 말을 다 믿게 됐다”고 털어놨다.

평소 키썸과 절친한 관계인 김호영은 “키썸이 저렇게 얌전히 있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면서도 “무대를 하는 걸 보니 너무 멋진 동생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여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