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아나운서 문지애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아나운서 문지애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아나운서 문지애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아나운서 문지애가 7년 만에 MBC로 돌아왔다. 2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을 통해서다.

이날 문지애는 오페라하우스라는 이름으로 가왕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가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연예인 패널들은 그를 두고 “미스코리아 출신 아나운서 같다” “예능 쪽 인물이다”는 추측을 내놨다. 김구라는 문지애를, 신봉선은 이재은을 언급했다.

오페라하우스의 정체는 김구라의 예상대로 문지애였다. 2013년 MBC를 퇴사한 그는 “MBC에서 내레이션으로 출연은 했는데 TV 출연은 7년만이다. 눈물이 날 것 같다”고 벅찬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모든 일이 내 계획대로 흘러가진 않더라. 어떤 역할이 주어지면 최선을 다해 해나갈 계획이다”라면서 “‘복면가왕’을 계기로 더 많은 분들을 뵐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