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사진=방송화면 캡처)

무법변호사(사진=방송화면 캡처)


‘무법변호사’ 에서 서예지가 야무진 매력으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가냘픈 여주인공은 어디에도 없었다.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에서 서예지는 무법 로펌의 사무장 하재이로 분해 열연 중이다. 매회 어떤 상황에서도 이성적이고 담대한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새로운 매력을 선사하고 있는 것.

지난 2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 에서 하재이는 그녀의 롤모델 디케 여신상처럼 한 손에는 봉상필을, 한 손에는 차문숙을 올려놓고 누구의 말이 진실이고 거짓인지 쫓았다. 혼란스러운 와중에서도 정확한 진실을 쫓겠다는 하재이의 모습에서는 열 남자 못지않은 강단과 패기가 느껴졌다.

하재이는 차문숙(이혜영 분)과 봉상필(이준기 분)을 의심을 하지만 함부로 나서지 않고 누구보다도 신중했다. 의심은 하지만 의존적이지 않는 오픈 마인드의 캐릭터의 모습은 새로 접하는 ‘능동형 여주’의 면모였다.

서예지는 이러한 캐릭터 이면에 숨겨진 감정들을 섬세하게 담아냄으로써 겉은 차가워 보이지만 속은 따뜻한 ‘츤데레’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또한, 현명하고 지혜로운 판단력과 담대한 태도는 ‘능동형 여주’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예쁘다’ 이상의 ‘멋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서예지가 연기하는 로펌 사무장은 기존에 나왔던 캐릭터들과는 확연히 차별화된 느낌이다. 서예지는 하재이라는 인물의 특징과 성격을 직선적이고 단호한 말투와 표정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했을 뿐 아니라, 특유의 세련되고 신비로운 매력을 더해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캐릭터 그 자체이면서도 서예지만의 색깔이 돋보였다.

한편 서예지가 주연을 맡은 tvN ‘무법변호사’는 오늘 밤 9시에 6회가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