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3’ 이청아-이정진, 불법 나물 채취 단속...‘기대UP’

[연예팀] ‘시골경찰3’ 순경들이 울릉도에서 명이나물 불법 채취 단속에 나섰다.

5월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7회에서는 산나물 채취 기간을 맞이한 울릉도에서 이정진, 이청아 순경은 불법 나물 채취 단속 업무를 맡게 된다.

이날 맛있는 중국음식으로 행복한 시간을 보낸 네 순경은 이정진, 이청아와 신현준, 오대환 두 팀으로 나눠져 다른 업무를 배정받았다. 이정진, 이청아 순경은 울릉도 나리분지에서 산림청 직원들과 함께 불법 나물 채취를 막기 위한 단속 업무에 나섰다. 특히 오징어 어획량이 감소하며 울릉주민들의 주 소득원이 되는 고마운 명이나물을 더욱 오래 지키기 위해 단속이 필요한 것.

산림청 직원의 설명에 따르면 채취증을 갖고 있지 않은 경우 혹은 뿌리째 채취하는 경우가 불법에 해당된다. 이정진과 이청아는 직원들과 함께 산 속을 돌며 명이 나물 채취자들의 채취증 보유 여부를 확인하고 뿌리를 따지는 않았는지 꼼꼼히 살폈다.

뿌리를 함께 채취한 한 채취자에게 이청아는 단호하지만 부드러운 목소리로 뿌리를 함께 뽑으면 안되는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이청아의 조언에 채취자는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되었다. 이제 알게 되었으니 앞으로 뿌리는 손대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울릉도의 소중한 자원 명이나물을 지키기 위해 열심히 뛰어다닌 이정진, 이청아 순경의 이야기는 5월28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에서 만나 볼 수 있다.(사진제공: MBC에브리원)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