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사진=이매진아시아)

이리와 안아줘 (사진=이매진아시아)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장기용-진기주가 시청자들의 사랑에 ‘햇살 애교’로 보답하는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MBC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 /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시청자 사랑에 힘 입어 동 시간대 시청률 2위로 점프하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26일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를 비롯해 박수영, 윤지혜 등 주역틀의 탄탄한 팀워크가 엿보이는 촬영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우선 첫사랑 남녀로 시청자들에게 매회 애절한 감성을 안겨주는 장기용과 진기주는 현실에서는 풋풋한 케미를 발산하고 있어 설렘을 안긴다. 여기에 장기용은 여심을 스틸하는 눈맞춤과 멜로 눈빛을, 진기주는 상큼한 눈웃음을 지으며 인간 비타민의 면모를 보이고 있어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특히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으로 범접할 수 없는 연기력을 보여준 허준호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는 평소에 푸근하면서도 인자한 미소를 짓는 모습인데, 선배 연기자로서의 명불허전 연기력을 보여주며 현장의 귀감이 되고 있다.

또한 극중 한재이(진기주 분)의 열혈 팬이자 그녀의 소속사 대표인 표택 역의 박수영이 진기주와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며 멋진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끈질긴 취재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던 한지호 역의 윤지혜는 장기용과 함께 장난기 가득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보고 브이를 하고 있어 미소를 자아낸다.

이처럼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는 물론 극을 이끌어가는 주역들의 사진 속에는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의 분위기와 에너지가 가득 느껴진다. 무엇보다 긍정적인 분위기와 최강 팀워크 속에서 최고의 연기를 선사하기 위해 서로에게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며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고.

‘이리와 안아줘’ 측은 “허준호 선배님을 주축으로 장기용, 진기주 등 모든 배우들이 각자의 캐릭터를 최고의 모습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촬영장 분위기는 훈훈하고 시청자 여러분의 에너지까지 받아 그 어느때보다 열정적이다”라면서 “저희 드라마를 시청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하고, 좋은 드라마를 계속 선보일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30일 수요일 밤 10시 9-10회가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