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배우 채시라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지난 26일 처음 방송된 MBC ‘이별이 떠났다’를 통해 공백기가 무색한 연기력과 존재감을 증명했다.

‘이별이 떠났다’는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가 엄마가 되기 위해 감내해야 하는 고통의 순간을 함께 겪어나가는 이야기다. 첫 회에서는 바람난 남편 한상진(이성재)이 떠난 후 홀로 외롭게 살아가는 서영희(채시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3년 전, 서영희는 한상진이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예상했다는 듯 담담한 목소리로 “언제부터니?”라고 물었다. 이에 한상진은 “화도 안 나니?”라고 의아해했다. 그러자 서영희는 “이렇게 지낸 지 오래됐잖아, 우리. 이상할 것도 없어. 자연스러운 거야. 평생 한 번은 있을 일이라 예상했고”라고 말했다.

한상진은 “이혼해줄게”라고 했지만, 서영희는 “글쎄. 어떤 게 나한테 유리할지 판단 좀 해보고”라고 싸늘하게 답했다. 이후 서영희는 한상진과 이혼은 하지 않은 채 혼자 집에서 하루하루를 겨우 버텨내며 살아갔다. 밥을 먹을 때도, 아플 때도, TV를 볼 때도 서영희는 그렇게 혼자였다.

그러던 어느 날 서영희의 아들 한민수(이준영)의 아이를 임신한 정효(조보아)가 서영희의 집에 찾아왔다. 정효는 서영희에게 “이 집에서 살려고 왔어요”라고 선언했다. 그리고 아이를 언제 지울 거냐고 묻는 서영희에게 “수술 끝내고 몸이 회복될 때까지 여기 머무르겠어요”라고 말해 서영희를 당황하게 했다. 그렇게 두 사람의 동거가 시작됐고, 단조로웠던 서영희의 일상이 정효로 인해 변화할 것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채시라는 첫 회부터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극심한 마음의 상처로 스스로를 세상과 단절시킨 서영희 역을 맡아 격한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연기했다. 특히 홀로 집에 남겨져 자신감을 상실한 채 감정을 감추고 숨죽여서 사는 서영희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대사 한 마디 없이, 별다른 행동 하나 없이, 오직 눈빛 하나로 서영희 캐릭터의 분위기와 감정을 전달했다.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