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알리, 가창력으로 소향누르고 1승 (사진=방송캡처)

불후의 명곡 알리, 가창력으로 소향누르고 1승 (사진=방송캡처)


‘불후의 명곡’ 알리가 웨스트라이프의 ‘Flying without wings’ 무대로 소향을 이겼다.

1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웨스트라이프’편에는 웨스트라이프의 메인 보컬 셰인 파일란이 출연했다.

앞서 소향은 ‘You Raise Me Up’의 무대에서 폭풍같은 가창력으로 2승을 한 에릭남을 꺾으며 1승을 올렸다.

다음 무대인 알리는 ‘Flying without wings’를 선곡하며 웨스트라이프의 대표곡이 소향이 부른 ‘You Raise Me Up’이 맞지만, 이전에 ‘Flying without wings’이 있다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알리의 무대가 끝난후, 셰인 파일란은 웨스트라이프의 대표곡이지만 어려운 ‘Flying without wings’를 잘 소화했다고 칭찬하며 알리의 풍부한 고음을 언급했다. 이런 셰인 파일런의 칭찬에 알리또한 웨스트 라이프 멤버중 셰인 파일란을 가장 좋아한다며 화답했다.

이런 훈훈한 분위기 가운데 판정단은 알리에게 손을 들어주며 알리를 새로운 승리자로 선택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