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영 다이어트 전후 사진 공개

안선영 다이어트 전후 사진 공개

방송인 안선영이 다이어트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안선영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불혹에 늦깎이 엄마가 된 내가 애 낳고도 67kg, 굶고 관리하고 나름 방송 복귀해서 헤어, 메이크업, 옷으로 가리고 ‘다 빠졌다’, ‘회복됐다’ 하던 때가 60kg. 너무나도 예전 같지 않은 몸매와 바닥을 치는 체력, 너무 쑥쑥 자라는 아이의 성장과 비례하게 진행되는 노화로 지치고 무너졌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출산 직후 안선영의 모습과 다이어트에 성공한 현재 모습이 담겼다. 군살 하나 없는 몸매와 탄탄한 복근과 근육으로 이뤄진 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안선영에 따르면 출산 후 그의 몸무게는 67kg였다. 안선영은 "살이 빠져가는 과정이 이슈화되면서 기사가 많이 났을 때 제일 많이 달리는 댓글들이 '돈 있고 시간 있으면 누가 못하냐' '연예인이니까 가능한 거'라는 비아냥거림이었고, 그동안 제안받은 수많은 제품 중 하나를 선택해 모델이 됐던 기쁨은 잠시 '돈 벌라고 살뺐냐' '이럴 줄 알았다'며 팬이었다는 분들의 대놓고 하는 비난도 넘치게 받았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지난 18년간 단 한 주도 쉬지 않고 해온 방송도, 라디오도, 행사도, 책도, 뭐 하나도 그냥 쉽게 유지되거나 내가 잘나거나 스타성이 넘쳐서 인기가 많아서 된 건 하나도 없었습니다. 내가 지금까지 살아남은 이유는 딱 하나인 것 같아요. 그것은 바로 #간절함. 20대엔 고생하며 날 키운 홀어머니를 호강시켜드려야겠다는 간절함, 30대엔 내가 나를 발전시켜서 더 오래 사랑받는 방송인이 되고 싶다는 간절함, 40대인 지금은 내 아이가 존경할 수 있는 건강한 엄마가 되겠다는 간절함"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