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서예지 "최민수가 세다고?…우울한 나, 밝게 해주는 분"

배우 서예지가 이준기, 최민수, 이혜영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5월 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무법변호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서예지는 이 드라마에서 들끓는 피를 주체하지 못하는 꼴통 변호사 '하재이' 역을 맡았다.

서예지는 이준기, 최민수, 이혜영과 연기에 대해 "카리스마 있는 분들"이라며 "유독 기에 눌리거나 그런 적은 없지만, 선배님들의 기를 받아 호흡을 맞췄다"고 고백했다.

이어 "최민수 선배는 '세다'라는 표현보다는 굉장히 재밌으시다. 다운된 저에게도 밝은 에너지를 나오게 해주신다. 준기 오빠도 즐겁게 해주신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 (武法) 변호사로 성장해나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이다. '개와 늑대의 시간'을 통해 호흡을 맞췄던 김진민 감독과 배우 이준기가 11년만에 재회했다. 영화 '변호인', '공조', 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을 집필한 윤현호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오는 5월 12일부터 매주 토,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변성현 기자, 영상=신세원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