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사진=방송 영상 캡처)

라이브 (사진=방송 영상 캡처)


‘라이브’ 정유미가 유학을 고민했다.

29일 방송된 tvN ‘라이브’에서는 한정오(정유미 분)가 국비 유학을 고민하며 염상수(이광수 분)에게 진심을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염상수는 한정오를 찾아가 “너 진짜 휴직하고 국비 유학 신청 할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한정오는 “오늘 국비 유학생 신청을 할 것이다. 선발되면 휴직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염상수는 한정오에게 “너 나 안 좋아하느냐”라고 물었고, 한정오는 “경찰되기 전부터 해외 근무를 하는 것이 꿈이었다. 그 꿈을 접을 만큼 좋아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해 염상수에게 상처를 줬다.


이어 한정오는 “난 너처럼 사명감 같은 거 없다. 먹고 살려고 경찰 됐다. 유학 다녀와도 난 경찰일 계속 할 거지만 지구대로는 오지 않을 거다”라며 “엊그제는 경찰이 죽고, 오늘은 또 다른 사람이 죽었다. 또 다시 일어나는 사건 사고를 계속 볼 자신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정오의 단오한 태도에 염상수는 실망했다. 이때 무전기로 영아 유기 사건이 전해졌고, 염상수는 바로 뛰어갔다. 한정오 또한 무전을 듣고 고민하다가 옷을 챙겨 입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