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사진=방송 영상 캡처)

같이 살래요 (사진=방송 영상 캡처)


'같이 살래요' 박효섭이 이미연의 정체를 알았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박효섭(유동근 분)은 이미연(장미희 분)이 YL그룹 최대 주주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이날 이미연과 박효섭은 최문식(김권 분)의 차와 접촉 사고를 당했다. 박효섭은 자신에게 잘못을 따지는 최문식에게 큰 소리를 냈다.

두 사람이 다투는 사이에 이미연은 도망갔고, 집에 돌아온 최문식은 이미연에게 박효섭과 상종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에 이미연은 "알고 보면 좋은 사람일수도 있어"라고 했고, 최문식은 "아니요. 절대 상종하면 안 될 부류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후 이미연이 박효섭에게 차를 가져다 주는 도중 차를 긁히는 사고를 냈다. 박효섭은 이미연이 자신의 집 근처에 왔다는 말을 듣고 한걸음에 집 밖으로 달려나가 이미연을 보자마자 "다친 데 없어?"라고 말했고, 이미연은 그의 차를 걱정했다.

이미연은 자신을 걱정하는 박효섭에게 "다친 곳 없다"고 말했고 박효섭은 "그럼 됐다"고 말하며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따뜻한 차를 타주며 마음의 안정을 시켰다.

박효섭은 구청 직원으로부터 "정자 관리 이전을 요청한 회사가 있는데 이전 의사가 있으면 구청에 방문해주시기 바란다. 그동안 박효섭 씨가 사비로 관리했던 비용까지 부담하겠다고 한다"라는 말을 들었다.

이어 박효섭은 YL그룹에서 정자 관리 이전을 요청한 사실을 알게 됐다. 또한 구청에서 마주친 양학수(박상면 분)로부터 "이 여사님 지인 분 아니십니까?"라는 인사를 받고 의심이 생긴 박효섭은 YL그룹을 찾았다.

박효섭은 YL그룹 창립 기념행사장에서 최대 주주로서 연설하는 이미연을 발견하고 충격을 받아 표정이 굳어졌다.

연설을 하던 이미연 역시 행사장을 찾은 박효섭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지난 방송에서 이미연이 박효섭에게 결혼하자며 프로포즈를 한 상황에서 두 사람의 애정라인이 흔들리지 않을까 앞으로 두 사람의 행보가 궁금해진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