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조보아 지상렬 (사진=해당방송 캡처)

아는형님 조보아 지상렬 (사진=해당방송 캡처)



'아는형님' 배우 조보아가 지상렬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실제로 절친한 사이인 지상렬과 조보아가 출연해 의외의 친분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지상렬은 "조보아는 내 인생의 턱받이"라며 "정말 고마운 사람이다. 흘리면 챙겨준다. 방송이 끊길만 하면 정글도 데려가고 여기도 데려와준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조보아는 "우린 밖에서도 많이 만난다"고 친분을 과시했고 지상렬은 "아주 음이온 나오는 친구"라며 연신 칭찬을 이어갔다.

하지만 조보아는 "상렬아, 난 네가 결혼을 먼저 했으면 좋겠어"라고 일침을 가했고 이에 멋쩍어진 지상렬은 "넌 거절하는 게 영리하구나"라고 응수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