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하트하트(사진=베리굿 네이버 'V앱' 생방송 캡처)

베리굿의 첫 유닛 하트하트가 신곡 발매와 동시에 깜짝 버스킹을 진행했다.

지난 27일 오후 하트하트는 네이버 'V앱'을 통해 신촌 지니 스트릿에서 라디오 생방송과 더불어 버스킹으로 팬들을 만났다.

이날 하트하트는 발매에 앞서 라디오 생방송으로 팬들과 먼저 소통했다. 멤버들은 "저희는 늘 베리베리들과 함께 성장하고 있다"며 남다른 팬사랑을 드러내는가 하면, 발매 전 떨리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발매 10분 전 라디오를 종료한 하트하트는 신촌에서 '난리가 난리가 났네' 무대를 선사, 섹시함과 완벽한 무대 매너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무대 이후 하트하트는 "아직도 많이 떨리고 긴장도 많이 했다. 그래도 이렇게 함께 좋은 시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하트하트도 많이 사랑해달라"고 소감도 전했다.

베리굿 멤버 태하와 세형, 고운이 뭉친 하트하트의 '난리가 난리가 났네'는 애타고 격정적인 기다림을 담은 매력적인 곡으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