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박형식 "대선배 장동건, 초반엔 어려웠죠"

배우 박형식이 대선배 장동건과 '슈츠'에서 브로맨스를 키운다.

23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형식은 지난해 '화랑', '힘쎈여자 도봉순'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바 있다. '슈츠'를 통해 그는 가짜 신입변호사 고연우를 연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계획이다.

박형식은 장동건과 연기 호흡에 대해 "초반에는 어려웠다"면서도 "주먹 부딪히는 게 어려웠다. 하지만 이제 뵐때마다 제가 먼저 주먹도 내밀고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의 로펌 변호사 최강석(장동건)이 변호사 면허 대신 천재적 기억력과 남다른 공감능력을 탑재한 가짜 변호사 고연우(박형식)를 자신의 신입변호사로 고용하면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담은 로펌 오피스 드라마다. 미국 NBC 방송에서 시즌 7까지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했다. '추리의 여왕' 후속으로 오는 25일 밤 10시 첫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