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현 / 사진 = 한경DB

오승현 / 사진 = 한경DB

배우 오승현이 결혼 2년만에 임신했다.

오승현은 현재 임신 8주차에 접어들었다고 23일 TV리포트는 보도했다.

2016년 3월 1살 연하의 의사 남자친구와 2년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린 오승현은 2년 만의 임신 소식을 지인들에게 알리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오승현 소속사 또한 이같은 소식을 인정하고 "당분간 태교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00년 드라마 '루키'로 데뷔한 오승현은 드라마 '백설공주', '사랑해, 울지마', 영화 '내 남자의 로맨스' 등에 출연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