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 아내 박세미 (사진=방송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 아내 박세미 (사진=방송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지욱 아내 박세미가 눈물을 보였다.

지난 12일 첫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는 배우 민지영과 개그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 두 딸을 키우는 워킹맘 김단빈이 출연해 며느리들의 모습이 가감없이 공개됐다.

특히 개그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는 명절에 스케줄 때문에 자리를 비우게 된 남편으로 인해 홀로 시댁에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신 8개월 만삭의 몸에도 불구하고 혼자서 20개월 아들 지우와 수많은 짐을 챙겨 시댁으로 향했고, 어렵게 시댁에 도착한 세미는 쉴 틈도 없이 만삭의 몸으로 바로 전을 부치기 시작했다.

폭풍 같던 저녁시간이 지난 후 박세미는 늦은시간 지우를 재우기 위해 방으로 들어갔지만, 큰소리로 이야기를 나누는 시댁 식구들의 목소리에 지우는 쉽사리 잠들지 못했다.

박세미는 "비교하면 안 되지만 친청 식구들은 지우 재운다고 하면 숨도 안 쉰다"며 "친정 가면 지아 두 돌봐준다. 항상 '너 밥 먹어 엄마 이따 천천히 먹을 테니까 밥 먹어' 라고 하신다"고 말하며 참아왔던 서러움에 눈물을 흘렸다.

또 새벽 늦게 일을 마치고 돌아온 김재욱은 상황 파악을 못하고 즐거운 듯 가족과 이야기를 나눠 박세미를 서운하게 만들기도 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