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영광, 남극 대비 3종 세트 #내복 #양말 #전투식량

배우 김영광이 남극원정대 멤버로 '정글의 법칙'에 합류했다.

12일 서울 양천구 SBS에서 열린 '정글의 법칙 in 남극' 제작발표회에서 김영광은 "남극이라는 곳은 자력으로는 못 가는 곳이지 않나"라며 "일생일대에 못 가볼 곳을 간다는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합류했다"라고 밝혔다.

남극의 추위에 대비하기 위해 김영광은 남다른 노력을 했다. 그는 "내복도 많이 챙기고 양말도 3겹씩 신었다. 지방이 많은 음식을 먹어야 하니까 부족들과 나눠먹기 위해 전투식량을 사서 갔다"라고 털어놨다.

김진호 PD는 김병만 족장에 이어 김영광과 전혜빈을 멤버로 뽑은 것에 대해 "생존력이 강하고 김병만과 호흡을 맞춰본 분들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극은 도전 자체에 리스크가 큰 공간인데 전혜빈, 김영광의 합류로 안전하고 무사히 돌아올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정글의 법칙 in 남극'은 대한민국 예능 최초 남극 촬영 기록을 세운 300회 특집으로 국내 최초 4K UHD HDR (Ultra-HD High Dynamic Range, 초고화질 영상 기술)로 제작, 방영돼 남극의 경이로운 대자연을 실제에 가장 가깝게 시청자들에게 전달한다. 오는 13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