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밴드 르씨엘(사진=방송화면 캡처)

인기가요 밴드 르씨엘(사진=방송화면 캡처)


듀오 밴드 르씨엘이 시선을 빼앗는 우월한 비주얼과 견줄 데 없는 환상 케미가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키며 무대를 장악했다.

르씨엘은 8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최근 발매한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스윗튠(Sweetune)’을 열창했다.

이날 르씨엘은 풍부한 감성이 어우러진 호소력 짙은 보컬로 무대를 물들이며 좌중을 압도했다. 안정적인 가창력과 수준급 무대매너가 눈길을 끌었다.

르씨엘의 데뷔곡 ‘Sweetune’은 ‘Sweet(달콤한)’과 ‘tune(선율)’을 결합한 단어로, 힘있는 록과 화려한 EDM 사운드가 결합된 리드미컬한 사운드의 곡이다.

이날 ‘인기가요’에는 르씨엘을 비롯해 EXID 위너 몬스타엑스 워너원 펜타곤 업텐션 NCT 127 오마이걸 반하나 에이프릴 SF9 골든차일드 사무엘 더보이즈 스트레이 키즈 천단비 현상 등이 무대를 꾸몄다.

한편 르씨엘은 활발한 데뷔 활동을 통해 다방면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