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3주간 스페셜 코멘터리...김태호PD가 직접 밝히는 비하인드

[연예팀] 13년 역사를 빛낸 ‘무도 레전드 특집’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4월7일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제1탄이 공개된다.

지난달 31일 ‘보고 싶다 친구야!’ 특집을 끝으로 첫 시즌 종영을 맞이한 ‘무한도전’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래주기 위해 스페셜 방송을 준비했다. 바로 13년간 토요일을 웃음과 감동으로 가득 채워준 ‘무한도전’ 레전드 특집들의 스페셜 코멘터리 방송을 준비한 것.

‘무한도전’ 멤버들과 김태호 PD가 직접 밝히는 ‘무한도전’의 비하인드 스토리에는 과연 어떤 내용들이 담겨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주에는 2005년 4월23일 첫 방송을 시작한 ‘무모한 도전’의 모습을 시작으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국민예능’ 자리에 오른 2008년 ‘무한도전’의 레전드 특집들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무한도전’의 산증인이라 할 수 있는 유재석이 첫 공식 인터뷰를 통해 당시의 생생한 현장과 그때의 속마음을 밝힌 것은 물론 박명수와 정준하, 하하가 ‘무한도전’에 멤버로 처음 등장한 특집들을 되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고 전해 과연 이들이 어떤 이야기들을 전해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무한도전’ 후속으로는 최행호 PD가 맡은 음악 퀴즈 쇼 ‘뮤직큐(가제)’가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무한도전’ 팬들과 시청자들의 13년 전 추억을 소환시킬 스페셜 코멘터리 제1탄은 금일(7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MBC ‘무한도전’)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