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무한도전' 종영 소감

박명수 '무한도전' 종영 소감

개그맨 박명수가 MBC '무한도전'이 13년 만에 종영한 소감을 전했다.

2일 방송된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청취자가 '무한도전' 종영에 대해 언급하자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명수는 "13년이란 세월이 점심에 한 숨 잔 것처럼 빨리 지나갔다"라며 "사람들이 재밌다, 자지러졌다라고 할 때 가장 행복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박명수 때문에 웃었다고 할 때 가장 좋았는데 그 말을 '무한도전'하면서 가장 많이 들은 것 같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시청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라며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고, "갑자기 방송이 잘 된다"라며 "더 빨리 잘 됐어야 했다. '늦었다고 생각했을 때가 늦었다'는 명언이 맞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