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전 마지막 작품"…'스위치' 장근석, 1인2역 인생캐 경신할까

올해 서른 둘, 배우 장근석이 군 입대를 앞두고 인생작 경신에 나섰다.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를 통해 1인 2역 연기에 도전했다.

'스위치'는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터한 사도찬(장근석)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검사 오하라(한예리)와 힘을 합해 거대한 사기극의 전말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활극이다. 백운철, 김류현 작가가 집필, 드라마 ‘미녀공심이’, ‘귓속말’ 공동연출, ‘비정규직 아이돌’의 남태진 PD가 연출하는 작품이다.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스위치' 제작발표회에서 장근석은 군 문제에 대한 질문에 "개인사라 작품에 누가 될까 이야기하기 조심스럽다"라면서 "이 드라마가 군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장근석은 이 드라마에서 천재사기꾼 사도찬과 원칙만 지키는 검사 백준수로 1인 2역에 도전했다. 능글맞고 천연덕스러운 매력과 전형적인 검사의 고뇌까지 표현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그는 "정의롭고 바르게 살아 가는 검사와 높은 아이큐의 사기 천재 역을 맡게 됐다. 제목처럼 두 캐릭터를 스위치 하면서 촬영 중이다. 힘들거라고 예상하고 있었지만 주변의 도움을 받고 순조롭게 촬영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신, 한 신 집중해서 촬영하고 있다. 입대 전 인생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포부를 전했다.
"입대 전 마지막 작품"…'스위치' 장근석, 1인2역 인생캐 경신할까

전작들에 비해 연기의 결을 달리한 것도 관전 포인트다. 장근석은 "'대박' 대는 30대 첫 작품이었고, 나이가 들수록 책임감이 커지는 것 같다. 전 작품에서 스위트하고 만화같은 면이 있었다면 이 작품은 대본부터 화려하고 액션신도 많다. 영화 같은 스케일을 자랑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방송이 70분이라면 50분이 제 분량"이라며 "잘 못하면 화살을 다 내가 맞을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근석과 호흡을 맞출 여주인공은 '육룡이 나르샤', '청춘시대1,2' 등으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배우 한예리가 자리를 차지했다.

한예리는 드라마를 위해 과감히 쇼트커트로 스타일을 바꾸며 엉뚱한 열혈 검사 오하라 역을 연기했다. 그는 "하라라는 인물은 활동성이 크다. 머리를 잘 묶거나 신경을 많이 쓰는 일이 없을 것 같았다. 세수하면서 머리도 잘 감을 수 있어야 할 것 같아 활동성을 높여 커트로 잘랐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존 작품에 비해 열정이 많은 캐릭터"라면서 "오하라라는 여성이 정의를 위해 어디까지 선택할 수 있을까라는 궁금증이 생겼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스위치' 장근석 한예리 /사진=변성현 기자

'스위치' 장근석 한예리 /사진=변성현 기자

장근석은 한예리와 연기 호흡에 대해 "지금까지 작품을 해왔던 여배우 중 텐션이 잘 맞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그는 "저희 작품은 정직한 드라마라기보다 자극적이기도 하고 자칫 가벼울 수 있고 만화같은 설정이기도 하다. 그것을 현실화 하는게 배우의 작업인데 한예리와의 작업에서 심적인 안정감을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한예리는 "하나 하나 촬영을 하면서 궁금해지고, 지치지 않게 연기할 수 있는 힘이 되어 장근석에게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최근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츤데레와 같은 매력을 선보였던 정웅인이 다시 '악역'에 도전했다. 극중 말투, 제스처, 표정까지 겉과 속이 판이하게 다른 금태웅 역을 맡아 소름돋는 연기를 선보이게 된다.

정웅인은 "단순한 욕심만 있는 악역이 아니라 자신의 욕구와 허기를 채우고자 끝없이 본인을 괴롭히면서 몸부림 치는 인물"이라며 "마지막에는 보여줄 수 있는 악의 최대치를 보여주고 그 악의 업보로 고통을 받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들 외에도 관록의 배우 이정길이 5선 국회의원, 전직 장관, 총리까지 역임한 최정필 역을, 탄탄한 연기 스펙트럼의 명품 배우 손병호는 뻥영감 역을,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최재원은 서울중앙지검 검사장 정도영 역을, 감칠맛 나는 연기로 각광받는 박원상은 부장 검사 양지숭 역을 맡아 ‘스위치’의 버팀목으로 활약한다.
'스위치'  안승환 조희봉 신도현 남태진 한예리 장근석 정웅인 /사진=변성현 기자

'스위치' 안승환 조희봉 신도현 남태진 한예리 장근석 정웅인 /사진=변성현 기자

사도찬과 허를 찌르는 사기 행각을 벌일 ‘스위치팀’의 맏형이자 바람잡이 봉감독 역에는 조희봉이, 사도찬의 말이라면 무조건 따르는 간호사 출신 사기전문 배우 소은지 역에는 신예 신도현이, 천재 해커 전인태 역은 안승환이 나서 독특하고 맛깔스러운 감초 연기를 펼친다.

남 PD는 '스위치' 배우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먼저 정웅인에 대해선 "악역으로 강렬한 드라마를 하셨고, 최근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셨다. 우리 드라마가 전하고 싶은 인간의 이중성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장근석은 1인2역을 오가는 상황에서 진지함과 라이트함을 동시에 표현해야 한다. 생각보다 쉽지 않은데 잘 할 수 있을거라 확신을 했다"고 말했다.

특히 제작진은 여자 주인공에 대해선 고민이 특히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여자 주인공을 여성적인 캐릭터로 갈 것이냐 극단적으로 강렬한 캐릭터로 갈것이냐 고민이 많았다. 한예리는 그 두가지를 모두 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얼굴을 드러낸 배우 신도현과 안승환은 한달에 걸쳐서 400명 정도의 오디션을 보고 결정했다. 남 PD는 "신도현은 철부지와 여성적인 모습, 안승환은 부드러움과 지적인 면을 동시에 보여줄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또 "조희봉은 사기팀의 리더로 유쾌함과 진지함을 오가며 잘 연기해 줄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스위치' 기획 의도에 대한 질문에 "사기꾼을 하던 사람이 검사 역할을 하면서 진짜보다 진짜같은 삶을 사는 이 시대의 아이러니라는 역설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주고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오늘 밤(28일) 10시 방송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