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예리 "쇼트커트 변신, 활동성 높였다"

배우 한예리가 작품을 위해 머리를 자르고 새로운 모습으로 브라운관에 등장한다.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한예리는 드라마를 위해 과감히 쇼트커트로 스타일을 바꾸며 엉뚱한 열혈 검사 오하라 역을 연기했다.

그는 "하라라는 인물은 활동성이 크다. 머리를 잘 묶거나 신경을 많이 쓰는 일이 없을 것 같았다. 세수하면서 머리도 잘 감을 수 있어야 할 것 같아 활동성을 높여 커트로 잘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품 선택 이유로 "기존 작품에 비해 열정이 많은 캐릭터"라면서 "오하라라는 여성이 정의를 위해 어디까지 선택할 수 있을까라는 궁금증이 생겼다"라고 설명했다.

'스위치'는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터한 사도찬(장근석)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검사 오하라(한예리)와 힘을 합해 거대한 사기극의 전말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활극이다. 백운철, 김류현 작가와 드라마 ‘미녀공심이’, ‘귓속말’ 공동연출, ‘비정규직 아이돌’의 남태진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28일 수요일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