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배우 정웅인이 '악역 끝판왕'에 도전한다.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작품에서 정웅인은 말투, 제스처, 표정까지 겉과 속이 판이하게 다른 금태웅 역을 맡아 소름돋는 연기를 선보이게 된다.

그는 "겉으로는 해박한 지식을 뽐내는 갤러리 대표인데 뒤에선 검은돈을 끌어들인다"라고 악역 끝판왕을 예고했다.

정웅인은 "SBS에서 '감 잡았어', '죽일거다' 등 유행어를 만들어냈다. 연기자가 유행어 만들기 쉽지 않다. 금태웅은 자신의 욕구를 채우기 위해 자신을 괴롭혀 가면서 몸부림 치는 역할이다. 마지막엔 자신의 업보를 괴로워하는 인물이다. 괴로워한다는 부분에 차별성을 뒀다"라고 말했다.

'스위치'는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터한 사도찬(장근석)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검사 오하라(한예리)와 힘을 합해 거대한 사기극의 전말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활극이다. 백운철, 김류현 작가와 드라마 ‘미녀공심이’, ‘귓속말’ 공동연출, ‘비정규직 아이돌’의 남태진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28일 수요일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