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 "군입대 전 마지막 작품, 인생 캐릭터 만들고 싶어"

배우 장근석이 '대박' 이후 2년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했다.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장근석은 이 드라마에서 천재사기꾼 사도찬과 원칙만 지키는 검사 백준수로 1인 2역에 도전했다. 능글맞고 천연덕스러운 매력과 전형적인 검사의 고뇌까지 표현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근석은 이날 "정의롭고 바르게 살아 가는 검사와 높은 아이큐의 사기 천재 역을 맡게 됐다. 제목처럼 두 캐릭터를 스위치 하면서 촬영 중이다. 힘들거라고 예상하고 있었지만 도움 받고 순조롭게 촬영 중이다"라고 말했다.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장근석은 이에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 자리에서 개인적인 얘기를 하면 누가 될 것 같다"라면서 "이 드라마가 마지막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 책임감이 크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 신, 한 신, 집중해서 촬영하고 싶다. 입대 전 인생 캐릭터를 만들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스위치'는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터한 사도찬(장근석)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검사 오하라(한예리)와 힘을 합해 거대한 사기극의 전말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활극이다. 운철, 김류현 작가와 드라마 ‘미녀공심이’, ‘귓속말’ 공동연출, ‘비정규직 아이돌’의 남태진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28일 수요일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