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네 똥강아지' 김국진 "강수지와 5월 결혼, 좋은 날 받고 있어"

'치와와 커플' 김국진, 강수지가 동반 MC로 시청자를 찾는다. MBC 파일럿 예능 '할머니네 똥강아지'를 통해서다.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할머니네 똥강아지' 기자간담회에서 김국진은 "평소에 말을 맛깔나게 하는 것이 진행자로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래서 다른 사람보다 나와 함께 하는 것이 더 편하지 않을까"라고 강수지와 공동 MC를 맡게된 소감을 밝혔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SBS '불타는 청춘'을 통해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고 오는 5월 결혼을 앞두고 있다. 함께 출연 중인 '불청'과의 비교에 김국진은 "두 사람이 같이 있어 비슷한 느낌이 없지 않아 있을 것"이라며 "'불청'은 여행하는 느낌이라면 '할머니네 똥강아지'는 할머니, 손자, 손녀의 이야기다. 콘셉트가 완전히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결혼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라면서 "좋은 날을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할머니네 똥강아지'는 최소 50여년의 나이 차이로 사고 방식부터 라이프 스타일까지 확연하게 다른 할머니와 손주들이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갖고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는 총 2부작의 MBC 새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이다. MC에는 김국진과 강수지, 양세형, 장영란, 김영옥이 출연한다. 오는 29월 8시 5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