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혈기왕성한 유노윤호가 절친 손호준과 함께 무한 승부욕을 발동시켰다.

오늘(23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 237회에서는 유노윤호와 손호준의 불꽃 승부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유노윤호와 손호준은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볼링공을 굴리기 위해 자세를 잡고 있다. 이는 두 사람이 고향 친구들과 함께 자존심과 볼링비를 걸고 볼링 대결을 펼치는 모습으로 이들의 비장함이 생생하게 전해져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유노윤호는 경기에만 집중하지 않고 상대편인 손호준팀을 견제하기도 했다. 그는 “윤호가 원하는 건 뭐? 스트라이크~”라고 힘차게 외치며 팀에 사기를 불어넣었다고 전해져 혈기왕성한 청년들의 대결에 기대감이 모인다.

또한 유노윤호와 손호준의 승부욕은 볼링장에서만 불터올랐던 것이 아니었다.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누다 의견이 엇갈렸고, 사진 속 모습처럼 자동차 안에서 열띤 토론을 벌이다 운동화 내기를 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두 사람은 내기를 판가름하기 위해 윤여정까지 소환해 팩트체크를 했다. 과연 불타오르는 승부욕의 소유자 유노윤호와 손호준 중에서 내기의 승자는 누가 될까.

‘나 혼자 산다’는 2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