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 "'신과함께2' 오달수 제외 재촬영? 보완할 수 있는 기회"

임원희 "'신과함께2' 오달수 제외 재촬영? 보완할 수 있는 기회"

배우 임원희가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오달수로 인해 '신과함께' 재촬영을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임원희는 최근 bnt와의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통해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흥행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임원희는 “스태프들과 천만 파티를 했다. 제작자분들도 이렇게까지 잘 될 줄 몰랐다는 반응”이었다며 “역대 한국 영화 2위라는 걸 했으니 감사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촬영 중 힘들었던 점에 대해서는 “재판 장면을 10개월 걸쳐 찍었는데 중간에 두 달 정도 안 찍다 이어서 찍어야 했을 때 낯설었다”며 “내 역할은 주로 세트장에서 이뤄져 고생은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씨가 많이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원희 "'신과함께2' 오달수 제외 재촬영? 보완할 수 있는 기회"

임원희는 ‘신과함께-죄와 벌’에서 배우 오달수와 호흡을 맞췄다. 판관 역으로 재판 장면마다 등장하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안긴 두 사람은 다음 편인 ‘신과함께-인과 연’ 촬영까지 마친 상황. 그러나 최근 연극배우 엄지영이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과거 오달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신과함께-인과 연'은 오달수를 제외한 채 재촬영을 하게 됐다.

임원희는 “구체적으로 전달받은 건 없고 조만간 다른 배우와 함께 촬영한다는 것만 알고 있다”며 “부담스러울 거라 생각하는 분들이 많던데 반대로 생각하면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기회라 좋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예계는 물론 정계까지 번지고 있는 ‘미투 운동’에 지지의 의사를 표하기도. 임원희는 “미투 운동을 통해 누구나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게 되는 것 같다”며 “앞으로 이런 사건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해 더욱 건전한 사회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임원희 "'신과함께2' 오달수 제외 재촬영? 보완할 수 있는 기회"

‘신과함께’에 이어 영화 ‘머니백’으로 다시 스크린을 찾을 예정인 임원희. 그는 백사장이라는 재미있는 악역을 맡았다며 “많은 분들이 코믹하고 유쾌한 이미지로 봐서 악역이 안 어울린다고들 생각하는데 이미 영화 ‘쓰리 몬스터’에서 악역을 맡았던 적이 있다”며 “악역을 좋아해 계속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