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 유정 역을 맡은 배우 박해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 유정 역을 맡은 배우 박해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 유정 역을 맡은 배우 박해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박해진은 웹툰 ‘치즈인더트랩’의 유정 역을 드라마에 이어 영화까지 두 번째 연기했다. 배우로서는 드문 일이다. 똑같이 연기해도, 다르게 연기해도 관객의 호평을 얻긴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해진은 주저 없이 선택했다. 어려운 일이긴 했지만 그는 고민을 거듭하며 드라마와는 또 다른 유정을 완성시켰다. 그는 “최근 맡았던 캐릭터 중에 가장 힘들었다”고 했다.

박해진은 최근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서는 스릴러 장르가 많이 부각돼서 선과 악의 경계를 분명히 하는 데 중점을 뒀다. 표정도 애매모호한 것 보다는 확실히 명암의 차이를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유정은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속은 전혀 파악할 수 없는 이중적인 인물이다. 박해진은 “사람마다 해석은 다르겠지만 나는 유정이 순수한 사람이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사실 모든 사람이 이중적으로 살고 있다고 생각해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대하는 사람마다 말투와 행동이 달라지잖아요. 저 또한 그렇고요. 유정은 이중적이라기보다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순수한 친구라고 생각합니다. 여자 친구인 홍설을 대할 때는 좋으니까 좋다고 표현하는 거고, 또 여자 친구를 해한 사람에게는 당연히 분노하는 거고요. 과거 홍설에게 차갑게 대했을 때는 자신의 숨겨진 모습을 들킬까 두려워 그런 거죠.”

박해진은 극 중 유정과 꽤 닮아 있었다. 주변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심, 일을 할 때만큼은 냉정한 모습 등 말이다. 박해진은 “직업 특성상 표정 관리라든지 주변을 배려하는 건 당연한 일인 것 같다”고 했다.

“제 표정 하나로 현장 분위기가 좌지우지 돼요. 스태프들이 제 표정을 읽고 수군거리죠. 현장에서 제가 불편하면 모든 사람이 불편하기 때문에 밝게 일을 하자는 주의예요. 많이 웃고 떠들려고 하는 편이죠. 저를 위해서라도 가면을 쓰는 편이예요.”

[TEN 인터뷰] '치인트' 박해진 “유정은 가장 고민 많이 한 캐릭터”

역은 최근 맡았던 캐릭터 중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

영화 ‘치즈인더트랩’에 출연한 박해진은 “유정
역은 최근 맡았던 캐릭터 중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박해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2013)를 시작으로 ‘닥터 이방인’(2014), ‘나쁜녀석들’(2014) 영화 ‘설해’(2015), 드라마 ‘치즈인더트랩’(2016) ‘맨투맨’(2017)까지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는 100% 사전제작 드라마 ‘사자’ 촬영이 한창이다. 그는 “일을 계속 할 수 있는 원동력은 저에 대한 아쉬움 때문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연기할 때마다 항상 제 모든 걸 쏟아 놓는 편이예요. 그런데도 항상 아쉽고 갈증이 생기더라고요. 모든 걸 쏟아 부었는데도 남는 아쉬움이 또 다른 자극이 되죠. 제 자신에게 냉정한 편이긴 하지만 연기에 있어서는 더 그런 것 같아요.”

그는 인터뷰 내내 “말랑말랑한 멜로는 이제 그만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한류스타로 급부상한 박해진은 국내에서의 연기활동에 대한 아쉬움을 거듭 표했다. “그동안 ‘별에서 온 그대’나 ‘치츠인더트랩’처럼 트렌디한 작품에 출연을 많이 해서 선 굵은 연기를 보여드릴 기회가 별로 없었다”며 “앞으로는 연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악역 욕심은 없을까. 박해진은 “무자비하게 잔인한 건 좋아하지 않지만 안 그럴 것 같은데 잔인한 그런 복합적인 인물을 좋아한다. ‘잔혹동화’ 같은 것 말이다. 아니면 JTBC 드라마 ‘미스티’ 같은 치정 멜로도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데뷔 12년 차에 접어든 박해진은 아직도 연기 수업을 듣는다고 했다. 이 말을 듣고 의아한 표정을 짓자 “많은 분들이 ‘왜?’라고 묻는다”라며 미소 지었다.

“연기 선생님과 대사를 주고받는 게 아니라 캐릭터를 같이 만들어나가요. 어떤 전사를 가졌는지, 어떤 환경인지 살펴서 캐릭터를 풍부하게 만드는 작업을 하는 거죠. 자칫 캐릭터에 갇히게 되면 연기할 때 힘들거든요. 캐릭터와 저를 유연하게 만드는 작업이죠. 틀에 갇히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배우 박해진은 “앞으로 선굵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배우 박해진은 “앞으로 선굵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배우 박해진은 “앞으로 선굵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