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환 (사진= 방송 화면 캡처)

염경환 (사진=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염경환이 베트남에 이민 간 이유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수홍, 남창희, 손헌수가 베트남에 살고 있는 염경환을 찾아가는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박수홍, 남창희, 손헌수는 염경환을 만나고자 베트남으로 향했다. 염경환은 한류스타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플랜카드를 동원, 박수홍 일행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손헌수는 염경환에게 "형 아직 돈을 안 벌고 계신 거에요?"라며 "베트남 안에서 수입이 안 나는 거죠? 여기 쭉 살다가 만약에 자리가 안 잡히면?"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남창희와 박수홍이 괜한 걸 물어본다는 듯 손헌수를 타박했다.

염경환은 "가게 오픈을 안 했으니까"라며 "생활비가 한국에 비해서 현저히 적게 든다"고 답했다. 그러자 손헌수는 다시 "자리 안 잡히면 한국 올 거냐"고 물었다.

염경환은 이 질문에 "내가 올해로 49세가 됐다. 반평생을 산거다. 그럼 남은 인생의 반은 다른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베트남에 이민 온 이유를 밝혔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