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정욱(왼쪽부터), 조아영, 김견우/사진제공=sidusHQ, 다인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박정욱(왼쪽부터), 조아영, 김견우/사진제공=sidusHQ, 다인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박정욱(왼쪽부터), 조아영, 김견우/사진제공=sidusHQ, 다인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조아영,박정욱, 김견우가 KBS2 TV 소설‘파도야 파도야’의 삼각로맨스 주역으로 캐스팅 됐다.

‘꽃피어라 달순아’ 후속으로 오는 2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파도야 파도야’(극본 이현재, 이향원, 연출 이덕건)에서 젊은 청춘들의 꿈과 사랑을 그려낼 조아영과 박정욱, 김견우. 세 사람은 불꽃 튀는 삼각관계를 형성해 드라마에 핑크빛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광고천재 이태백’, ‘야경꾼 일지’, ‘우리 갑순이’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의 입지를 다져온 조아영은 주인공 오복실역을 맡았다. 복실은 가난한 이산가족 집안의 딸로 가수를 꿈꾸는 인물. 똑똑하고 욕심이 많아 매사에 적극적이고 거침이 없다. 당장의 희생보다는 성공이 자신과 가족을 위한 것이라 생각하고 야무지게 자신의 것을 챙길 줄 아는 씩씩하고 당찬 여주인공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모델 출신으로 지난해 ‘언제나 봄날’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박정욱은 한번의 어긋남도 없이 부모의 바람대로 열심히 공부해 명문대학을 졸업하고 대국건설에 입사한 한경호를 연기한다. 피난 시절부터 알게 된 복실이와는 어릴 적부터 오누이처럼 자랐지만 어느덧 복실이가 여인으로 다가섰고 그녀를 사랑하게 된다. 복실이에게 바라는 것은 없고 오로지 복실이의 행복만을 바라는 순정남이다.

그룹 트랙스의 멤버이자 최근 종영한 ‘안단테’, ‘공항 가는 길’, 장사의 신’ 등 다수의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서의 입지도 탄탄히 다져 나가고 있는 김견우는 연예기획사 실장 차상필 역을 맡았다. 상필은 귀티 나고 잘 생긴 외모로 언뜻 보면 부잣집 도련님 같지만 누구보다 불행한 인생사를 겪은 인물. 가수를 꿈꾸는 복실이를 위해 노래선생을 붙여주는 등 자기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낌없이 지원해준다. 복실이의 곁에 박정욱이 있음을 알지만 망설임 없이 직진하는 불도저 직진남.

한 제작 관계자는 “따뜻한 마음을 갖고 복실이의 행복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해주려고 하는 오빠 같은 편안한 남자 한경호와 가수가 되고자 하는 꿈을 실현시켜 줄 수 있는 능력남 차상필은 서로 다른 매력으로 여주인공 오복실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도 세차게 흔들 것이다. 이들 세 인물이 삼각관계를 이루며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과정이 드라마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파도야 파도야’는 전쟁으로 이산가족이 되고 전 재산마저 잃어버린 오복실과 그녀의 가족들이 파도처럼 밀려오는 온갖 삶의 고난에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가며 꿈을 이루고 가족애를 회복해가는 휴먼 성장 패밀리 드라마. 오는 2월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