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사진=방송 캡쳐)

김수영(사진=방송 캡쳐)


13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는 ‘고생 끝에 병이 온다’라는 주제로 탤런트 김용림, 김민정, 이창훈, 코미디언 권재관, 작가 김수영 등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수영 작가를 비롯 출연자들은 고생해도 알아주지 않는 가족들 때문에 서운했던 경험담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작가 김수영은 “가족의 무게가 날 괴물로 만들었다”며 “가족에 대한 책임감 때문에 어린 나이에 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혀 주변을 놀라게 했다.

한편 김수영 작가는 꿈꾸는 지구의 대표이자 다양한 저술과 강연을 통해 청소년들과 젊은이들의 꿈의 전도사로 활동하고 있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