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캡처)

저글러스(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캡처)


‘저글러스’ 인교진이 최다니엘에게 전면전을 선포했다.

9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에서는 남치원(최다니엘 분)이 회사 내에 부정부패를 막기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치원은 내부 고발 프로젝트 자료를 펼쳤고 조상무(인교진 분)는 “경쟁사들하고 싸워서 이길 생각을 해도 모자랄 판에 내부 치부를 들춰내서야 되겠냐”며 프로젝트에 반대했다.

하지만 도태근 부사장(김창완 분)은 “저번에 하청업체 건으로 조상무가 남상무에게 빚지지 않았냐. 이번에는 남상무 말 듣자”라고 결론 내렸고 조상무는 어쩔 수 없이 응했다.

도태근 부사장방에서 나온 조상무는 남치원에게 “그렇게 떳떳하냐? 윤리 도덕적인 결함이 전혀 없어?”라며 좌윤이(백진희 분)와의 연애를 언급하는 듯한 말을 했다.

“전혀없다”며 남치원은 떠났고 조상무는 “유얼웰컴이다”라며 마보나(차주영 분)에게 전화해 “준비해”라고 지시를 내렸다.

한편 마보나는 좌윤이의 휴대폰에 있는 남치원과의 커플사진을 빼돌린 후 조상무에게 사진을 전달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