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육성재  /사진=변성현 기자

'집사부일체' 육성재 /사진=변성현 기자

허리 부상 중인 비투비 멤버 육성재가 '집사부일체'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육성재는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집사부일체'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많은 분들의 걱정 덕에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의사 선생님도 다음 주 쯤 회복한다고 말씀해 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행복해야 할 연말연시에 걱정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빨리 나아서 밝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육성재는 지난 29일 허리 통증을 호소 병원을 찾아 의료조치를 받았으나 불가피하게 비투비 활동이 불투명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집사부일체’는 인생에 물음표가 가득한 ‘청춘 4인방’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이 마이웨이 괴짜 ‘사부’를 찾아가 그의 라이프 스타일대로 동거동락하며 깨달음 한 줄을 얻는 프로그램이다.

'집사부일체'는 지난해 12월 31일 첫 방송돼 11.1%(닐슨코리아 조사)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방송 1위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첫 사부 전인권과의 만남은 오는 7일 오후 6시 25분 방송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