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김진우 이승훈(사진=코카콜라 제공)

위너, 김진우 이승훈(사진=코카콜라 제공)


보이그룹 위너의 김진우와 이승훈이 1월5일, 수원에서 짜릿한 성화봉송을 마쳤다.

코카-콜라와함께하는2018 평창동계올림픽성화봉송을통해대한민국의꿈과희망을응원하기위해나선보이그룹위너의김진우와이승훈은짜릿한희망의불꽃을전달하며모두가하나되는순간을만들어냈다.

공식 데뷔 전부터 환타 모델로 활동하며 화제를 모은 위너의 김진우와 이승훈은 수원터미널 인근에서 성화봉송에 나섰다. 김진우와 이승훈은 함께 희망의 불꽃을 경험하기 위해 나온 시민들에게 손 인사를 보내는가 하면 코카-콜라의 폴라베어와 함께 다정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또한, 코카-콜라응원스태프들과 하나되어 어깨동무를 하고 응원구호를 외치며 팬들에게 짜릿한 응원의 순간을 전했다. 김진우와 이승훈은 성화봉송 중에도 중계카메라를 향해 하트를 만들거나 손을 흔들며 라이브영상을 시청하는 세계인과 하나되는 순간을 만들었다.

김진우와 이승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동계올림픽인데 이렇게 성화봉송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각계 각층의 사람들이 참여해 짜릿한 성화봉송으로 응원하는 만큼,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11월1일부터 101일간의 여정을 시작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은 약 한달 간의 여정만을 남겨 두고 있다. 첫 주자 유영부터 무한도전, 수지, 조기성, 임슬옹, 소유, 이광수, 김현우, 김소희, 강승현 등과 코카-콜라가 대한민국의 짜릿한 꿈과 희망을 응원하기 위해 선정한 그룹 성화봉송 주자인 차두리-신영록, 조세현작가-예술가를 꿈꾸는 청소년들 등 각계각층의 사람들의 손을 거치며 대한민국을 희망의 불꽃으로 물들여 나가고 있다.

오는 8일 성남에서는 ‘멜로 눈빛’ 서강준이 속한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서강준•공명•이태환•강태오•유일)가 단체로 성화봉송에 나서며,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짜릿한 여정 ‘저니카풀(Journey Carpool)’의 드라이버로 활약 중인 김신영도 희망의 불꽃 릴레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코카-콜라는 1928년 암스테르담올림픽부터 90여 년간 올림픽 파트너로 함께해온 올림픽 후원사로,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부터는 ‘평화’와 ‘스포츠정신’의 상징인 올림픽 성화봉송 프로그램에 참여해 오고 있다.

이번 코카-콜라와 함께하는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는 대한민국 국민의 사랑을 받은 스타들과 특별한 사연을 가진 주자들이 101일 간의 여정을 통해 잊지 못할 일상 속의 특별한 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